태블릿, 혹은 아이패드의 미래

아무도 태블릿 판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모른다. 하지만 적절한 앱과 사용 시나리오가 만들어진다면 태블릿은 분명히 아주 좋은 컴퓨터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.

월트 모스버그 할아버지의 분석. 태블릿 판매량이 주춤거리고 있지만, 팀 쿡 애플 CEO는 '과속방지턱'에 걸렸을 뿐이라고 얘기하고 있고, 여전히 아이패드는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고 있으며, 태블릿은 자기 자리를 찾아서 잘 발전할 거란 얘기.

솔직히 나도 이 쪽 견해에 더 동감한다. 화면이 큰 스마트폰은 들고 다니기 힘들고(스마트폰은 정말 언제 어디서라도 붙어있어야 한다.) 기꺼이 아이패드를 꺼낼 수 있는 순간이라면, 난 늘 아이패드를 꺼낸다. 개인적으로 불만인 점은 아이패드의 활동성을 애플 스스로 제약하고 있다는 점이 아닌가 싶다. 태블릿이 랩탑과 다른 점은 두 손을 기계와 분리시키지 않고도 쓸 수 있다는 점인데 그걸 잘 안 살린다는 느낌이다. 랩탑은 반드시 어딘가 내려놓아야 쓸 수 있지만 아이패드는 랩탑처럼 편히 보는데도 내려놓을 공간 없이 사용할 수 있다.

그런데 아이패드는 카메라가 후졌다. 같은 시기에 나오는 최고의 카메라는 늘 아이폰에 있고, 아이폰 카메라는 새 모델이 나올 때마다 확연한 개선을 보이지만, 아이패드의 카메라는 그렇지 않다. 그리고 아이패드는 위치에 인색하다. 셀룰러 통신 모델에는 GPS 센서가 달려 있어서 위치를 잘 파악할 수 있지만 와이파이 아이패드에는 GPS가 달려 있지 않다. 셀룰러 모델과 와이파이 모델의 크기 차이는 없다.

아마도 이제 애플은 놓고 써야 하는 큰 화면 아이패드와 들고 써야 하는 아이패드 미니를 구분해야 하지 않을까? 새 루머로 들리는 12인치 아이패드 얘기는 그래서 가능성이 있어보인다. 어쨌든 난 하루종일 아이패드를 들고 다니는 걸 좋아한다. 내가 유별날 수도 있지만, 과연 나만 그럴까. 태블릿 시장이 끝장난 것처럼 말하긴 아직 이르다.

Source: http://recode.net/2014/08/26/in-defense-of...